베트남 가족여행이 1주 남짓 남았으므로, 제주도와 홍콩을 떨이로 팔아치우기로 맘 먹었다.

(편집상 출품작 선정도 해야하는데... 역시 할 일이 있으면 딴짓욕구가 하늘을 찌르는구나.)

기억도 가물가물한 제주이거늘, 일단 털고가자.

 

 

이 날의 일정: 우도 - 오조 해녀의집 점심 - 섭지코지 - 김영갑갤러리 - 조랑말타운 - 죽림횟집

 

서귀포에서 우도까지는 생각보다 시간이 걸렸다.

원했던 시간의 배는 놓쳤지만 5월초 황금연휴 기간이라 수시운항이라 금새 다음 배를 탈 수 있었다.

배에서 다들 돌고래를 봤다는데, 나는 선실에 있다가 놓쳤다.

 

10년 전엔 일주버스로 우도봉, 검멀레 해안, 서빈백사 해수욕장만 들렀었다.

이번엔 렌터카로 우도봉, 비양도, 하고수동 해수욕장을 찍고 왔다.

 

형부는 비양도에서 가장 뿌듯해했는데, 이유는 단 한가지. 남들 안 가는 데에 가봤다는 뿌듯함.

협재해수욕장 앞 비양도에 비해 무지무지 작은 크기인데 등대 하나, 건물 두개 쯤 있다.

하나는 해녀의 집이라고 되어있으나 음식같은 건 안팔고, 물질끝내고 잠시 들렀다 가는 정도의 장소로 보였다.

 

하고수동해수욕장은 서빈백사(산호사)해수욕장에 비해 덜 유명하지만 백사장도 부드럽고 물빛도 동남아 바다 뺨쳤다.

예전에 감동했었던 서빈백사는 오히려 실망. 산호가루라서 발바닥도 아픈데 비취색 바다의 너비도 예전만 못했다.

너무 유명해져서 보존이 잘 안되는 느낌. 검멀레 해안도 사람이 넘쳐서 그냥 지나쳐야했다.


 
















13인의 습격.
대두 가이드!




































비양도 등대

 

비양도에서 본 성산



























하고수동 해수욕장.
아이들이 대운하를 파니
내가 펄쩍 뛰었다.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제주여행기 진도를 못빼는 동안 아름다웠던 가족여행의 추억은 사라져가고

가이드로 혹사당한 듯한 피해의식만 스물거리는 가운데

정선 강원랜드에서 승부 조작을 한 의혹이 있네 없네 하는 기사를 제목만(!) 본 뒤

이상하게 강원랜드에 가고싶어졌다.

 

 

1) 화절령 운탄길에서 길을 잃다

몇만년 만에 남피옹과 쉬는 날을 맞추고 (아버지 칠순때 빼곤 거의 석달 만)

출발 전날, 틈틈이 하이원 벨리콘도와 선데일리조트와 엘카지노호텔을 비교하다

선데일의 21평형을 61,000원에 결제. (@ 옥*. 세면도구도 증정)

금요일 아침 9시가 넘어 정선을 향해 출발했다.

 

운전하다 말고 자꾸 배탈이 나는 남피옹은 휴게소에서 금쪽같은 시간을 날리고

결국 오후 2시 체크인 시간이 다 되어 도착.

짐풀고 잠시 기절했을 뿐인데 시간은 벌써 4시반을 넘어서고

해가 지기전에 화절령 운탄길 트래킹 종주가 가능할 것인가 의심하며 강원랜드로 달려갔다.

 

강원랜드 주차타워에는 차가 빼곡했고, 몇층이나 지하로 내려가 겨우 차를 세우고나서 운탄길을 물으니

걸어서 못간다며 근처까지 차를 갖고가라네.

일단 운탄길 입구로 진입했더니 비포장에 가까운 도로가 약 2km 이어져있었고

잘못 왔다고 돌아나가려는 찰나 표지판이 보였다.

 

익히 보던 운탄길 사진 속 풍경은 어디 있는지 모르겠고

오로지 산의 속살이 드러난 곳은 흙빛이 아니라 새까맸으며, 물이 졸졸 흐르는 곳은 돌들이 녹이 슨듯 시뻘갰다.

기묘하구나, 외계인 웰컴이다 하며 지도를 나름 열심히 보고 걷고 있었는데 웬걸

중간쯤 차를 세워놓은 곳으로 돌아가려던 계획과 달리 우리 앞엔 끝까지 가는 길 밖에 남질 않고

마지막 코스인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골프장이라는 하이원 CC에 이르러서는 망연자실.

 

차 있는 곳까지 택시로 가자니 비용도 만만치 않겠다 고민하던 차에 다행히 강원랜드 셔틀버스 발견.

메인호텔에 내려서 꽤 여러번 승차거부를 당한 뒤

택시로 화절령에 올라 약 따불의 택시비를 지불, 우리 차에 올라탔다.

목표였던 카지노 구경은 내일로 미루고, 고깃집에 들렀다 리조트로 들어가 기절.

 

 

2) 강원랜드에서 물에 빠지다

다음날 아침, 라면끓여먹고 씻고 나가려는데 회사에서 전화가 왔다.

"TV를 틀어라, 보이냐, 출근할 수 있냐"

미안하다, 강원도다 했더니 냅두라고는 하는데 영 찜찜한 마음.

뉴스를 보며 찔찔 울다가 일단 체크아웃. 강원랜드로 향했다.

 

1차목표는 수영장. 입구에 '바데풀 수리중'이라는 글귀.

일단 달리 할 일이 없으므로 입장했다. ㅇ카드 30%할인으로 1인 10,500원이니 나쁘지 않았다.

20m 레인이 3개. 하나는 2개정도의 넓이.

남피옹은 이날도 배탈이 났는지 내가 수영장 물을 꿀꺽거리며 5회 왕복할 동안 나오지 않았다.

 

제대로 수영을 배운 적이 없는 남피옹에게 키판붙들고 강습을 해도 될 정도로 한산한 분위기.

살짝 추워서 사우나에 들어갔는데 어느 가족이 워터슬라이드가 1시부터입네 1시반부터입네 싸우기 시작했다.

옳다쿠나, 워터슬라이드. 두번만 타면 남는 장사.

결국 수영에 워터슬라이드에 체력소모 끝장상태로 밖으로 나간 시간은 2시남짓.

 

카지노에 들어갈 것이냐 말 것이냐 기로에 섰다.

입장료는 5천원. 사행성 게임을 멀리해온 가풍(?)으로 인하여 막연히 겁이 나기도 하고

지금 들어가면 배고파서 어떡하나 고민이 되기도 하고

근처에서 밥먹고 들어가면 되지만 저번에 먹었던 곤드레밥이 또 먹고싶을 뿐이고...

 

결국 기념사진만 찍고 돌아섰다.

영월로 가는 길에 곤드레나물밥을 먹고

잠시 폭우를 만났다가 한반도지형을 구경하고

결국 다하누촌에서 언니네 줄 불고기와 시어머니 드릴 사골을 산 뒤 올라왔다는 별 볼 일 없는 이야기.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일정: 용두암-용연다리-한림공원
 
한림공원은 입장료 7천원이 아깝지 않은 1타6피(7? 8?) 코스이나
이날 저녁 아버지와 큰형부는 "내일부터는 차에서 내려서 구경만 한다, 절대 걷지 않는다"는 조약을 체결했다.
네살배기처럼 우리도 안기거나 들쳐업혀서 잘 수만 있었다면, 이런 말도 안되는 조약은 탄생하지 않았을 터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연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림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여행기 개봉박두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다녀왔습니다. 재미있었냐고들 물으시는데, 영세여행사대표이자 유일한 가이드로서 저는 일단 보람찼다고 말씀드려야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 모두 만족하셨고, 특히 횟집에서 정말 푸짐하다고 감탄이 나왔습니다. 옥돔,꽁치구이랑 소라는 싸와서 다음날 아침반찬으로 먹었죠.

너무 만족하신 나머지 아버지께서 "올 가을에 이 멤버로 일본 가자"고 하셔서 달래느라 애먹었습니다. (흑흑 얼마나 힘든지 모르시는 거지...)

 

일단 잠재적 제주 여행객을 위해 계획과 실제의 차이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여행기는 시간나는대로 차차 올리기로 하지요.

어른 9명, 어린이 4명. 총 지출은 395만원이었습니다.

(근데 가이드팁은 왜 없는거죠? 총무역할도 했는데!!! 그러고보니 태국원정 팁도 없었군요. 가이드팁 정산하라 정산하라!!!)

 

 

 

임가네 제주여행 새끼줄 (쏘뎅투어)


<5월 1일 - 제주 서부권>

시간

일정

비용

참고

09:00

목포팀 퀸메리호 출발

           380000

2인실 하나, 3등석 하나.(왕복비용)

09:50

서울팀 아시아나 출발

         1724800

아시아나항공

10:55

서울팀 제주공항 도착

렌터카 인수

할인쿠폰 수령

 

렌터카 136000

   (선금 50000)

    보험 40000

공항 1층 도착출구 좌측 수하물보관소   

‘쿠폰랜드티켓’-한림공원 7장

‘E제주티켓’-조랑말타운 5장

렌터카 쪽에 아프리카박물관 10장

*박물관티켓 소인2장 부족. 통화후 조치.

~13:00

용두암, 용연다리, 사라봉

or 제주국립박물관

               500

 

용두암 주차비1000500

 

13:20

14:00

 

 

 

14:30

목포팀연안여객터미널도착

*목포배는 국제터미널,

제주여객터미널서 삽질

승객이 너무많아 시간소요.

 

제주시내에서 점심식사

 

       주차 800

    (10분 무료)

 

 

 

 선우영 89000

   (10000 할인)

 

 

 

선우영(064-748-8114)-갈치조림

(현금결제 10% 할인 쿠폰)

물항식당(064-753-2731)-갈치호박국

유리네(064-748-0890)-갈치호박국

삼대국수(064-759-6644)-고기국수

14:30

15:30

 

16:30

 

해안도로 드라이브

 

 

한림공원

협재해수욕장

   빵15개 5000

     주유 40000

한림쿠폰45500

현장결제20500

       주스2000 

숙이네보리빵(799-1777 애월)*예약

 

성인 7000→6500*7 (G마켓쿠폰)

경로 5000*2, 어린이 3500*3 (현장)

붉은못허브팜(064-796-4589)-빅버거

17:00

오설록녹차박물관 이동

 

오설록(064-794-5312) 무료

녹차아이스크림 4000

18:00

19:20

20:50

서귀포 하나로마트 이동

풍림리조트 체크인

저녁식사

 

편의점쌀3300 

이마트172120

 

* 숙소 편의점에서 쌀 1kg사다 밥하고

이마트에서 흑돼지 삼겹살 등 구입

21:00

서귀포 천지연폭포 혹은

근처 올레길 7코스 산책

 

천지연 성인 2000*7, 어린이 1000* 3,

경로 무료 (23:00 폐장)



<5월 2일 - 제주 남동부권>

시간

일정

비용(원)

참고

07:00

아침식사

 

 

08:00

08:30

성산항으로 출발

 

 

09:00

10:10

 

 

 

 

우도행 도항선 타기

(연휴동안 수시운항)

우도봉 등대, 비양도,

서빈백사하고수동해수욕장

우도왕복71500

 

여객 승선료-어른 2000*8+어린이 700*3

도립공원 입장료-어른 1000*6

+ 청소년 500*3 (초딩셋인데 잘못 받은듯)

차량 승선료(운전자1)-13200

도립공원 입장료(운전자1)-4000

13:00

성산행 도항선 타기

 

 

13:30

점심

전복죽/

소라/문어숙회113500

 

 

오조해녀의집(064-784-0893)-전복죽

옛날옛적(064-784-2252)-돔베고기

가시리 나도목식당(표선)-순대국,돼지

14:30

섭지코지

주차 2000

아스크림8000 

주차비10002000

아이스크림 2000*4

15:30

두모악 김영갑갤러리

입장료12000

책갈피10000

성인 3000*7, 경로/어린이 1000*54

책갈피 5000*2

16:30

조랑말타운 승마체험

승마 26500

사진 65000

9000→5300 5장 (성인2, 어린이3, G마켓)

액자 25000*1, 20000*2 (5000씩 할인)

18:00

저녁식사

 

 

죽림횟집 266000

 

다미진(064-787-5050 표선)*예약필

*다미진전화했더니 자리없음

참돔 90000*2 + 황돔 80000 + 한라산 2병

20:00

숙소로 이동

한라봉300000

  물/음료 3000 

하영농수산에서 10kg 50000 * 6박스

 







<5월 3일 - 제주 중문단지>                                                        


'짐만 싸는 여자 > 듬성듬성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

일정

비용(원)

참고

07:00

08:00

 

 

 

아침식사

근처 몽돌해안에서생신축하

 

 

 

케이크 17410

물/우유 4350 

08:30

10:40

 

체크아웃, 중문으로 이동

 

풍림 240000 

 

26평 2실 2박 (1박 60000)

09:00

 

중문 신라/하얏트 산책 

대포 주상절리대 

 

 

성인 2000*7, 어린이 1000*3, 경로 무료,

주차료 2000

10:30

11:15

 

아프리카박물관

 

쿠폰42300

현장  7000

성인 6500→4800*7 (G마켓쿠폰)

어린이 4000→2900*3 (G마켓쿠폰)

경로 3500*2 (현장)

세네갈 민속공연 11:30/14:30/17:30

12:00

12:30

 

신비의도로 → 점심

주유 20000

국수 80500 

삼대국수(064-759-6644)-고기국수

* 공항 가까운 신제주점으로 갔음

쉬는팡(064-738-5833 중문)-흑돼지

제주미향(064-738-8588 중문)-갈치회

용이식당(064-763-5525 서귀포)-두루치기

네거리식당(064-762-5513 서귀포)-갈치국

모슬포 항구식당(064-794-2254)-자리물회

흑돈가(064-747-0088 제주시)-흑돼지

백선횟집(064-751-0033 제주시)-따돔회

14:30

제주공항 도착

주차비 1000 

 

15:30

15:00

서울팀 체크인 (15:55발)

목포팀 여객터미널 이동

 

 

16:30

목포팀 출발

감귤초콜렛

50000  

 46개입 15000*3 + 15개입 5000*1

 시장에서 샀으면 쌌을 듯.

17:00

서울팀 김포공항 도착

 

 

21:00

목포팀 목포항 도착

 

 *연휴라고 선상 불꽃놀이도 있었다네요.

첫날 - 몸이 맘같지 않아요. (제주 2009 5월)  (0) 2009.05.10
재주도 좋다  (0) 2009.05.05
제주순회공연 성공적 마무리!  (0) 2009.05.04
기대는 없지만 낼이다.  (0) 2009.05.01
대둔산, 내 다리 내 놔!  (0) 2008.10.22
고작 228  (0) 2006.05.10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회사일과 회사걱정과 대학원발표에 찌든 남피옹도

회사일과 회사걱정과 집안걱정에 찌든 마누라도 

제주에 간다.

네살배기 조카부터 칠순 아바지까지 총 13명.

탈 없이 오는 것이 목표!

 

임가네 제주여행 새끼줄 (쏘뎅투어)


<5월 1일 - 제주 서부권>

시간

일정

비용

참고

09:00

목포팀 퀸메리호 출발

380000(광훈)

 

09:50

서울팀 아시아나 출발

 

10:55

서울팀 제주공항 도착

렌터카 인수

할인쿠폰 수령

 

공항 1층 도착출구 좌측 수하물보관소   

‘쿠폰랜드티켓’-한림공원 7장 (김준일)

‘E제주티켓’-조랑말타운 5장 (임소정)

렌터카 쪽에 아프리카박물관 10장

~13:00

용두암, 용연다리

or 사라봉

or 제주국립박물관

 

용두암 주차비 1000

무료입장

13:20

목포팀 여객터미널 도착

제주시내에서 점심식사

 

선우영(064-748-8114)-갈치조림

(현금결제 10% 할인 쿠폰)

물항식당(064-753-2731)-갈치호박국

유리네(064-748-0890)-갈치호박국

삼대국수(064-759-6644)-고기국수

14:30

해안도로 드라이브

한림공원

협재해수욕장

 

45500(소정) 

20500(    ) 

 

숙이네보리빵(799-1777 애월)*예약

성인 7000→6500*7 (G마켓쿠폰)

경로 5000*2, 어린이 3500*3 (현장)

붉은못허브팜(064-796-4589)-빅버거

17:00

오설록녹차박물관 이동

 

오설록(064-794-5312) 무료

녹차아이스크림 4000

18:00

서귀포 하나로마트 이동

풍림리조트 체크인

저녁식사

 

흑돼지 삼겹살 등 구입

21:00

서귀포 천지연폭포 혹은

근처 올레길 7코스 산책

 

천지연 성인 2000*7, 어린이 1000* 3,

경로 무료 (23:00 폐장)



<5월 2일 - 제주 남동부권>

시간

일정

비용(원)

참고

07:00

아침식사

 

 

08:00

성산항으로 출발

 

 

09:00

우도행 도항선 타기

서빈백사, 우도봉 등대

 

여객 승선료-어른 2000*6(or 8)

             어린이 700*3

도립공원 입장료-어른 1000*6

차량 승선료(운전자1)-13200

도립공원 입장료(운전자1)-4000

13:00

성산행 도항선 타기

 

여객 승선료

차량 승선료(운전자1)

13:30

성산 일출봉 근처 점심

 

오조해녀의집(064-784-0893)-전복죽

옛날옛적(064-784-2252)-돔베고기

가시리 나도목식당(표선)-순대국,돼지

14:30

섭지코지

 

주차비 1000

15:30

두모악 김영갑갤러리

 

성인 3000*7, 경로/어린이 1000*5

16:30

조랑말타운 승마체험

26500(소정)

9000→5300 5장 (성인2, 어린이3)

18:00

저녁식사

 

다미진(064-787-5050 표선)*예약필

or

서귀포 아케이드상가 회 떠다 먹기

(서림 황돔 1kg 2.5만, 탐라 참돔 2만)

20:00

숙소로 이동

 







<5월 3일 - 제주 중문단지>                                                       * 비올 가능성 높음

시간

일정

비용(원)

참고

07:00

아침식사

 

 

08:30

체크아웃, 중문으로 이동

 

 

09:00

 

중문 신라/하얏트 산책 

대포 주상절리대 

 

 

성인 2000*7, 어린이 1000*3, 경로 무료,

주차료 2000

10:30

아프리카박물관

42300(소정)

7000(    )

성인 6500→4800*7 (G마켓쿠폰)

어린이 4000→2900*3 (G마켓쿠폰)

경로 3500*2 (현장)

세네갈 민속공연 11:30/14:30/17:30

12:00

점심 → 신비의도로

or

신비의도로 → 점심

 

쉬는팡(064-738-5833 중문)-흑돼지

제주미향(064-738-8588 중문)-갈치회

용이식당(064-763-5525 서귀포)-두루치기

네거리식당(064-762-5513 서귀포)-갈치국

모슬포 항구식당(064-794-2254)-자리물회

흑돈가(064-747-0088 제주시)-흑돼지

백선횟집(064-751-0033 제주시)-따돔회

14:30

제주공항 도착

 

제주 동문시장 한라봉 등 저렴

15:30

서울팀 체크인 (15:55발)

목포팀 여객터미널 이동

 

 

16:30

목포팀 출발 (21:00 도착)

 

 

17:00

서울팀 김포공항 도착

 

 

21:00

목포팀 목포항 도착

 

 



 

'짐만 싸는 여자 > 듬성듬성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주도 좋다  (0) 2009.05.05
제주순회공연 성공적 마무리!  (0) 2009.05.04
기대는 없지만 낼이다.  (0) 2009.05.01
대둔산, 내 다리 내 놔!  (0) 2008.10.22
고작 228  (0) 2006.05.10
선유도에 갔다가 고구마 먹고 오지요  (18) 2005.11.03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남 논산과 전북 완주에 걸쳐진 대둔산에 다녀왔다.

케이블카(편도 3500원), 구름다리, 삼선계단 3종세트를 섭렵하고

두 다리로 내려오는 데까지 3시간이 채 안 걸렸다.

 

단풍철이다보니 3종세트를 누리려면 기다림이 필수.

나이드신 분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며 힘차게 오르내리다 보니

결혼 후 등산 중 가장 훌륭했다며 칭찬이 따라왔다.

 

그러나,,,

온천욕과 금산 복수면의 저렴한 한우고기까지 다 좋았는데

다리가 아파서 끙끙대다 잠을 못 잤다.

 

새벽 5시에 욕조에 물을 받아 몸을 담그면서

멋모르고 낫 휘둘렀다가 팔이 아려서 잠 못 잔 첫 농활 생각이 났다.

이틀간 파스 냄새를 풍기고 다니다, 오늘 겨우 걸을 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오는 길, 부여에 들러 구경한 정림사지 5층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화암에서 본 유람선.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서른살 임모씨는 이번에 고향을 방문하고서야 알았다.

유달산의 높이가 고작 해발 228m라는 걸.

노적봉이 있는 공원입구에서부터 고작 30분.

기차역에서 걸어도 거기다 10분만 더하면 정상(일등바위)에 오를 수 있다.

십수년 목포에 살았다면서 왜 이제서야 알았냐고?

매번 마당바위만 올랐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등바위로 가는 길은 시작이 내리막이기 때문에

조금 가다가 "이 길이 아닌게벼" 하며 돌아오기 마련.

처음으로 끝까지 진군하고 내친김에 이등바위까지 섭렵.

허나 우르릉쾅쾅 비온 후라

눈 앞에 뵈는 건 안개와 돌과 김군 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친김에 길도 잃어서

하마터면 절 뒷뜰로 하산할 뻔 해놓고

이튿날 저녁엔 야경을 찍겠다고 또 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동네 뒷산만한 그 높이를 감추고

민족의 아니 지역주민의 영험한 기상인양

온갖 교가의 1절에 고정으로 등장하며,

금강산을 닮은 남도 유일(?)의 바위산이라는

과장된 가르침마저 불러일으켰던가.

 

유달이 너,

예쁘니까 봐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우리집 데스크탑 (1,3,4 sony f-717 by 뎅 / 2,5 nikon d70 by 김군)

'짐만 싸는 여자 > 듬성듬성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대는 없지만 낼이다.  (0) 2009.05.01
대둔산, 내 다리 내 놔!  (0) 2008.10.22
고작 228  (0) 2006.05.10
선유도에 갔다가 고구마 먹고 오지요  (18) 2005.11.03
억세게 고생한 명성산 억새밭 여행  (14) 2005.10.16
Wonderful W  (5) 2005.10.04

WRITTEN BY
쏘뎅
쏘뎅+기자=쏘댕기자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